•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車 수출단가 1만6000달러대 돌파…또 역대 최고

  • SUV·전기차 등 친환경차 수출 호조 영향
    한국GM·르노삼성은 수출단가 하락
  • 기사입력 2019-11-17 10: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올 3분기 자동차 수출 단가가 1만6000달러대를 돌파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또다시 새로 썼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친환경차 수출 호조에 힘입은 영향이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통계를 보면 3분기 자동차 수출 단가는 평균 1만6384달러로, 처음 1만6000달러대에 올라섰다.

3분기 평균 원·달러 환율(1194.22원)을 적용하면 원화로 1957만원으로, 2000만원에 육박한 셈이다.

3분기 수출물량은 53만5635대로, 작년 같은 기간(54만3466대)보다 소폭 줄었지만 단가는 1만5117달러에서 1000달러 이상 올랐다.

수출단가는 작년 1분기 1만5496달러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뒤 3분기 1만5252달러로 소폭 내려갔다가 작년 4분기 1만5676달러로 반등했다. 이어 올해 1분기 1만5784달러, 2분기 1만5824달러로 계속 상승했다. 올들어 9월까지 평균은 1만5979달러로, 1만6000달러에 바짝 다가섰다.

이대로라면 올해 연간으로 1만6000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연간 자동차 수출단가는 2009년 1만692달러에 그쳤던 것이 2010년 1만2119달러, 2011년 1만3596달러, 2013년 1만4543달러, 2017년 1만5147달러 등으로 계속 올랐다.

해외 현지 생산이 늘면서 수출 물량은 줄고 있지만 단가가 상승하며 수출액에는 영향이 덜하다. 수출물량은 2012년 317만634대에서 2018년 244만9651대로 22.7% 감소했다. 이 기간 수출액은 436억3000만달러에서 377억2000만달러로 13.5% 줄었다.

올해들어서는 9월까지 수출물량이 177만691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175만9011대)과 비슷한 수준인데 수출액은 268억9000만달러에서 283억9000만달러로 5.6% 늘었다.

9월까지 팰리세이드, 코나, 니로 등 SUV 수출이 107만4573대로, 작년 동기대비 8.9% 증가한 효과로 보인다.

친환경차 수출은 올해들어 18만448대로, 작년 동기 보다 41.4%나 증가했다. 특히 전기차는 4만8895대로 142.8% 뛰었다.

업체별로 현대차의 수출단가가 올들어 1만7360달러에 달한다. 작년 동기는1만5996달러였다.

현대차 SUV 수출이 43만4541대로, 작년 동기(34만2746대)보다 26.8% 뛴 영향이 크다.

기아차도 올들어 수출 단가가 1만5410달러로 작년 동기(1만4906달러)보다 올랐다.

코란도C 선적이 시작된 쌍용차는 1만7253달러에서 1만7907달러로 오르면서 수출물량 감소 폭에 비해 금액은 덜 줄었다.

반면 한국GM은 1만3195달러에서 1만2893달러로 낮아졌다. 닛산로그 북미 수출 물량이 크게 줄어든 르노삼성차도 단가가 1만7259달러에서 1만6792달러로 하락했다.

r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