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프리미어12] 한국, 쿠바 꺾고 3연승 ‘슈퍼라운드’ 진출

  • 기사입력 2019-11-08 22: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쿠바의 경기가 한국의 7대0 승리로 끝났다. 경기를 마친 선수들이 셀카를 찍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한국 야구 대표팀이 쿠바마저 제압하고 3연승으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쿠바를 7-0으로 완파했다.

호주, 캐나다, 쿠바를 차례로 꺾고 3전 전승을 거둔 한국은 C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캐나다, 호주, 쿠바가 1승 2패로 동률을 이룬 가운데 동률팀 순위 규정인 ‘팀 성적지표’(Team Quality Balance·TQB)에 따라 호주가 극적으로 C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올랐다.

한국은 A조 1·2위인 멕시코와 미국, B조 1·2위인 일본, 대만과 슈퍼라운드에서 격돌해 우승을 다툰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맞붙은 호주와는 슈퍼라운드에서 대결하지 않는다. 대신 호주에 따낸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임한다.

한국은 11일부터 일본 지바와 도쿄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에서 호주, 대만보다 나은 성적을 올리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 자격으로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

또 이 대회 정상에 오르면 2회 연속 우승도 달성한다.

대표팀은 9일 오후 일본 도쿄로 떠나 10일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적응 훈련을 하고 11일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