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분양가상한제, 강남3구 재건축 추진단지는 모두 해당

  • 재건축 추진 87개 단지 모두 규제 지역 속해
    "사실상 강남 전체 지역 규제한 것과 같은 효과"
  • 기사입력 2019-11-08 1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사실상 서울 강남 재건축 대상 단지엔 모두 적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에서 재건축을 추진하는 아파트 단지 87개(강남 46개, 서초 28개, 송파 13개 단지)는 모두 분양가상한제 대상지역 20개 동에 속한다. 강남에서도 논현동, 신사동 등 분양가상한제 대상지역에서 빠진 곳이 있지만, 이들 지역엔 현재로선 재건축이나 재개발, 리모델링을 추진하는 단지가 없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현재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단지가 상한제 대상지역에 모두 포함돼 강남3구 구 전체 지정과 다르지 않은 효과가 있다”고 했다.

현재 서울시에 있는 27개동(강남4구 22개동, 마포구 1개동, 용산구 2개동, 성동구 1개동, 영등포구 1개동)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이 지역엔 94개 재건축단지와 7개 재개발구역, 21개 리모델링 단지가 있다.

분양가상한제 대상지역 재건축·재개발 시장은 사업 단계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마친 강남구 삼성동 홍실, 청담동 삼익, 반포동 주공1단지, 잠원동 신반포13차, 신반포22차 등은 규제 유예기간인 내년 4월까지 일반 분양을 위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이들 단지엔 매수세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

강남권으로 분류되는 강동구도 길동과 둔촌동이 분양가상한제로 지정됐다. 이주 및 철거를 진행하는 둔촌주공과 신동아1,2차 등도 일반분양을 서두를 것으로 예상된다.

마용성(마포·용산·성동)에 속한 용산구의 경우 한남동과 보광동이 분양가상한제 적용 대상지역에 포함돼 재개발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상한제 지역 지정 가능성이 예견됐던 이촌동은 이번 발표에서 제외돼 '풍선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현재 이촌동에는 조합설립인가를 마친 3개 단지가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다.

그밖에 대다수 사업 초기 단계인 재건축 단지는 수익성 악화로 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이 유력했던 과천 등 일부 비적용지역은 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를 누릴 가능성이 있다. 다만 정부가 주택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일 경우 추가 지정을 하겠다고 해 투자 심리는 위축될 가능성이 높다. 과천시는 현재 5개 단지에서 재건축 사업이 추진되고 있고 1개 구역이 재개발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다.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 발표로 리모델링을 추진했던 단지도 적지 않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30가구 이상을 일반 분양하는 리모델링 단지에도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현재 강남4구를 중심으로 21개 단지가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으로 주변 시세 보다 저렴하게 청약을 받을 수 있어 입지 요건에 따라 청약 양극화가 더 심화될 것”이라며 “분양가상한제 아파트는 분양 계약 후 최장 10년간(입주 후 7년) 전매가 제한되고, 의무거주기간도 있어 무주택자와 실수요자 중심으로 청약시장이 개편 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jumpcu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