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연예
  • 야노시호 우아한 드레스 자태…모델 포스 여전

  • 기사입력 2019-11-05 1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야노시호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일본 톱모델이자 추성훈 아내 야노 시호가 Japan Cuts Hollywood에 참석해 우아한 드레스 자태를 뽐냈다.

야노 시호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Japan Cuts Hollywood 행사 참석 인증샷을 게재했다.

야노시호는 “Japan Cuts Hollywood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 놀라운 경험이었다”며 “일본의 엔터테인먼트를 소개하는 이 영화제에서는 무대인사를 시작으로 여러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분들과 만남과 대화, 커뮤니케이션 속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전했다.

[야노시호 인스타그램]

이어 “‘나는 누구지?’, ‘왜 여기 있지’, ‘내가 할 수 있는 건 뭐지?’ 나는 항상 이 대답 속에서 존재하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며 “앰배서더로서 여기에 참가할 수 있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 속 야노시호는 드레스를 입고 포즈를 취했다.

Japan Cuts Hollywood는 지난 11월 1일부터 3일까지 미국 LA에서 개최됐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