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아모레퍼시픽그룹, 3분기 영업이익 1205억원…전년比 42.3%↑

  • -매출 1조5704억원, 영업이익 1205억원
    -채널 재정비 및 마케팅 비용 효율화 주효
  • 기사입력 2019-10-30 14: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유통 채널 재정비 및 마케팅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대폭 개선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30일을 3분기 매출 1조5704억원, 영업이익 120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대비 매출은 7.4%, 영업이익은 42.3%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와 디지털 마케팅 강화 등을 통해 매출이 성장했다”며 “채널 재정비 및 마케팅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주요 브랜드를 중심으로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설화수 자음생 아이 에센스 마스크’ ‘아이오페 더 비타민 C23 앰플’ ‘한율 갈색솔잎 안티에이징 앰플’ 등이 대표적이다. ‘헤라 블랙 컨실러’ ‘라네즈 레이어링 립 바’ ‘에스쁘아 프로테일러 비글로우 쿠션’ 등 메이크업 제품도 출시해 트렌드를 주도했다는 분석이다.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신규 브랜드도 선보였다. 감각적인 디자인에 감성과 취향을 담은 메이크업 브랜드 ‘블랭크’와 Z세대 남성을 위한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비레디’를 론칭하며 전에 볼 수 없는 제품들을 선보였다.

이외에도 이니스프리 브랜드 체험관 ‘제주하우스’의 리뉴얼 오픈, 에스쁘아 강남 쇼룸 매장 오픈, 설화수 VIP 고객 대상 뷰티 클래스, 마몽드 #천만틴트 이벤트, 려의 ‘진생로드 스팟 투어’ 행사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도 활발히 전개했다.

글로벌 협력 관계 구축의 성과도 이어졌다. 알리바바 그룹과는 빅데이터 기반 소비자 연구와 신제품 개발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글로벌 기능성 원료 업체 지보단(Givaudan)과 피부 미생물 공동연구 협약도 체결했다. 전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여름환경캠프 ‘Love the Earth’를 개최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도 힘썼다. ‘2019 설화문화전’과 ‘미쟝센 단편영화제’ 등 문화 메세나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쳤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