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삼성전자, 양자컴퓨터 하드웨어도 투자

  • 아이온Q와 칩 공동개발 전망
  • 기사입력 2019-10-23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투자한 양자컴퓨터 기업 아이온Q의 공동설립자 김정상(왼쪽) 듀크대 교수와 크리스토퍼 먼로 메릴랜드대 교수. [아이온Q 제공]

삼성전자가 양자컴퓨터 소프트웨어 기업 투자에 이어 하드웨어 업체에도 투자하며 양자컴퓨터 투자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양자컴퓨터 하드웨어 개발 전문 기업 아이온Q(IonQ)는 22일(현지시간) 삼성전자 사내 벤처캐피털 ‘삼성캐털리스트펀드’와 아랍에미레트의 ‘무바달라캐피털’로부터 5500만달러(약 645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투자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아이온Q는 고가의 양자 컴퓨터를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하고 차세대 프로그램 구축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외신에서는 삼성전자가 아이온Q와 공동으로 양자컴퓨터용 칩을 개발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삼성전자가 이달 초 양자컴퓨터 소프트웨어 관련 스타트업 ‘알리로’에 270만달러를 투자해 삼성전자가 양자컴퓨터 개발을 위한 준비에 본격 착수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손영권 삼성전자 최고전략책임자(SCO)는 “트랜지스터, 레이저, 모바일폰 등 기초적이고 혁명적인 기술이 우리 삶에 혁신을 일으키기까지 수년이 걸렸다”며 “비록 초기이긴 하지만 우리는 양자컴퓨팅에서도 비슷한 혁명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자컴퓨터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해 신약 개발, 인공지능, 신소재 발굴 등 우리 삶의 방식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등의 이번 투자로 아이온Q는 투자금을 7700만달러로 늘렸다.

앞서 투자에 참여한 기업으로는 아마존과 휴렛팩커드 패스파인더, 에어버스 벤처스, ACME 캐피털, A&E 인베스트먼트 등이 있다.

정태일 기자/killpa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