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냄비 근성’ 조롱?…日제품 불매 이번엔 ‘본때’ 보인다

  • -日, 9월 對韓수출 15.9%↓…맥주 등 식료품 62%·車 49%↓
  • 기사입력 2019-10-21 11: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8월6일 오후 경남 합천군 합천 원폭복지회관 입구에 '원폭 피해 후손회'에서 제작한 일본 불매운동 펼침막이 걸려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한일 갈등이 심화되면서 일본제품 불매가 일본의 한국 수출에 상당한 영향을 주고 있는 사실이 일본 정부의 공식 통계로도 거듭 확인됐다.

일본 재무성이 21일 내놓은 9월 무역통계(통관기준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 9월 한 달간 일본의 한국 수출액은 4028억엔(약 4조300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5.9% 줄었다.

또 이 기간에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은 2513억엔으로 8.9% 감소했다.

이로써 일본은 9월에 한국과의 교역에서 1514억엔의 흑자를 올렸지만, 흑자폭은 작년 동기보다 25.5% 급감했다.

지난 9월의 대한(對韓) 수출 감소폭은 일본 정부가 올 7월 시작한 수출 규제에 반발하는 불매 운동이 한국에서 본격화한 8월(8.2%↓)과 비교해 두 배 규모로 커진 것.

이는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9월 들어 거세게 확산됐음을 의미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맥주 등 식료품 수출액이 8월에 40.6% 감소했고 9월에는 62.1% 격감한 17억3600만엔에 그쳤다.

일본의 수출 규제를 받는 반도체 소재 등이 포함된 유기화합물 수출은 24.5% 줄었고, 반도체 등 제조장비 수출액은 55.7% 쪼그라들었다.

또 한국 소비자들의 일본차 구입 기피로 자동차 수출이 48.9% 줄었으며, 특히 승용차 수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51.9%나 감소했다.

일본은 9월 한 달간의 전체 교역에서도 자동차 부품, 원동기, 반도체 제조장비 등의 수출이 부진해 총수출액은 6조3685억엔으로 작년 동기대비 5.2% 줄어 10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총 수입액도 1.5% 줄어든 6조4915억엔으로 5개월째 감소세를 기록했다.

이로써 9월의 무역수지는 1230억엔 적자로, 3개월째 적자 행진을 벌였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