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평양 피로 무색’ 이재성, 리그 5호 결승골…강등권 탈출

  • 기사입력 2019-10-21 08: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슈투트가르트와의 경기에 출전한 이재성 [홀슈타인 킬 홈페이지]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평양 원정’을 마치고 독일 소속팀으로 복귀한 이재성(27·홀슈타인 킬)이 피로했음에도 승점 3점짜리 득점포를 쏘았다.

이재성은 20일(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메르세데스-벤츠 아레나에서 열린 슈투트가르트와의 2019-2020 2부 분데스리가 1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10분 상대의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달 20일 하노버와의 7라운드 이후 3경기 만에 골이다.

이로써 이재성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득점을 5골로 늘렸다.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에서의 한 골까지 포함하면 시즌 전체 득점은 6골이다.

이재성의 골이 결승 골이 되며 킬은 리그 2위 팀 슈투트가르트를 적지에서 1-0으로 잡고 강등권을 벗어나 14위(승점 11)로 도약했다.

이날 양 측면에서 주로 움직인 이재성은 장거리 이동이 무색한 활발한 몸놀림을 보이며 풀타임으로 주연 역할을 완벽히 해냈다.

킬은 11개의 슈팅을 퍼부은 슈투트가르트와 0-0으로 맞서며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8분 슈투트가르트의 센터백 홀거 바트슈투버가 제라를 잡아당기는 등 무리한 동작으로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당하며 분위기는 킬 쪽으로 기울면서 곧이어 이재성의 득점포가 터졌고 킬은 마지막까지 이 한 골을 잘 지켜냈다.

함께 킬에서 뛰는 수비수 서영재(24)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부름을 받지 못했다.

무릎 부상으로 8월 중순 이후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보훔의 이청용(31)은 이날도 결장했으며 카를스루에의 공격수 최경록(24)은 보훔과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21분 2-1을 만드는 득점으로 시즌 첫 골 맛을 봤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