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양준혁 “힘든 일 겪어봐, 살이 쭉쭉 빠져”…마음고생 고백

  • 기사입력 2019-10-21 07: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야구선수 출신 해설위원 양준혁이 최근 스캔들로 인해 마음 고생이 심했다고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어쩌다FC 멤버들은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하기 전, 각자의 몸 상태를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양준혁의 차례가 되자 정형돈이 “준혁이 형 살 많이 빠졌어”라고 말했다.

이에 양준혁은 “힘든 일 겪어봐”라며 “저절로 살이 쭉쭉 빠져”라고 밝혔다.

측정 결과 양준혁의 키는 187.5cm로 전성기 시절보다 0.5cm가 줄어들었다. 또 몸무게는 107.3kg이 나왔지만 양준혁은 "7kg 빠진 것"이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양준혁은 지난달 한 여성의 폭로로 인해 사생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양준혁 측은 여성을 상대로 법적 대응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