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김지현 “아들 2명 있다…시험관 시술 7번, 막내딸 생겼으면”

  • 기사입력 2019-10-21 0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미운우리새끼’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1990년대 인기 그룹 룰라 출신 김지현이 아들 두 명이 있다고 고백했다.

김지현은 2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큰 애가 고등학교 1학년, 작은 애가 중학교 2학년”이라고 말했다.

김지현은 2016년 10월 말 2세 연하 사업가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김지현은 “4년 전 결혼한 남편에게 아이 둘이 있다. 큰 애가 고1이고 작은 애가 중2다. 둘 다 아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요즘 나에게 가장 큰 일과는 아이들 학교 보내는 것”이라며 “아침에 아이들을 깨워서 보내는 것이 큰 일이더라. 요즘 옛날 엄마 속썩인 생각도 많이 난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지현은 "중학교 2학년 아들이 있는데 사춘기라서 아빠한테 자주 '터치하지 말라'고 한다"며 "요즘 아이들을 키우면서 느끼는 것이 많다"고 덧붙였다.

김지현은 또 “아들 둘이 있어서 정말 든든하다”며 “이제는 딸이 한 명 있으면 좋을 것 같다. 시험관 시술을 7번 했는데 잘 안 됐다. 문제는 나이라고 하더라. 아이가 생기면 좋겠지만, 아들 둘이 있으니까 괜찮다”고 말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