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이마트, 고강도 쇄신인사 예고…이갑수 사장 등 11명 교체

  • -이마트 내주 중 인사 11명 교체 대규모 인사
  • 기사입력 2019-10-20 13: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실적 부진에 시달리는 이마트가 대대적인 인사 쇄신에 나선다.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내주 중 이갑수(62) 이마트 대표이사(사장)와 부사장보, 상무, 상무보 등 11명을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지난 6월 말 기준 미등기 임원 40명 중 11명을 한꺼번에 교체하는 대규모 인사다. 이마트는 매년 12월 1일 자로 정기 인사를 해왔으나 올해는 시기를 한 달 이상 앞당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퇴진하는 이갑수 대표는 2014년 이마트 영업 부문 대표에 오른 뒤 6년 동안 이마트를 이끌어왔다. 1982년 신세계에 입사한 뒤 1999년 이마트로 자리를 옮겨 판매와 상품, 고객 서비스 부문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정용진 부회장의 두터운 신임을 받으며 장기간 이마트를 이끌었지만 최근 쇼핑 트렌드 변화와 소비 침체 등의 영향으로 이마트 실적이 급격히 악화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이날 퇴진 통보를 받은 이 대표는 이마트 임원들과 인사를 하며 “신세계그룹에서 37년을 근무해 영광이었고, 나머지 임원들이 마무리를 해주길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