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경찰 ‘美대사관저 기습시위’ 대학생 9명 구속영장 신청

  • 기사입력 2019-10-19 22: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18일 오후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며 주한 미국 대사관저에서 기습 시위를 벌인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회원들. 경찰은 이들 중 19명을 체포해, 이중 9명에 대해 19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주한 미국 대사관저에서 난입해 기습 시위를 벌인 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회원 9명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은 지난 18일 오후 2시50분께 서울 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에 사다리를 이용해 담을 넘는 등 기습적으로 침입해 농성을 벌이다 경찰에 19명이 체포됐다.

이들은 이 가정에서 대사관저 건물 마루 난간에 ‘미군 지원금 5배 증액 요구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펼쳐들고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반대한다고 외쳤다.

또 관저 대문 앞에서 스크럼을 짜고 앉아 대문을 두드리며 “미국이 방위비분담금 50억 달러를 내라며 협박하고 있다. 이는 명백한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을 끌어냈고 이 과정에서 경찰 및 대사관저 보안 요원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대사관저에 무단 침입한 대학생 17명과 침입을 시도한 2명을 각각 건조물침입과 건조물침입 미수 혐의로 체포해 서울 남대문 경찰서와 노원 경찰서, 종암 경찰서 등 3곳으로 연행해 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이후 주한 미국 대사관저에 경찰 기동대 1개 중대를 추가로 배치해 경계태세를 강화했다.

한편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SNS를 통해 “대사관저에 무단침입한 시위대 관련 대처를 잘 해준 대사관 경비대와 서울경찰청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