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조국은 가고 시민만 갈등하는 거리… "검찰 개혁" vs "文정부 규탄"

  • 여의도, 광화문, 서초동 등에서 집회 열려
  • 기사입력 2019-10-19 20: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법안 통과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지만 시민들은 여전히 검찰 개혁과 정부 규탄으로 세가 갈려 서울 도심 곳곳에서 시위를 벌였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19일 오후 6시께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맞은 편에서 '제10차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서초동에서 열렸던 '검찰 개혁 집회'의 바통을 이어받아 장소를 바꿔 개최됐다.

주최 측은 "검찰 개혁 관련 법안이 신속하게 처리되기를 바라는 국민의 뜻을 전달하고자 다시 문화제를 열었다"고 밝혔다.

집회에는 남녀노소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이 참여해 "검찰 개혁하라", "공수처 설치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한 시민은 "조 전 장관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은 제대로 했다. 마녀사냥을 그렇게 하는데도 버틴 게 정말 감사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다른 시민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명박 정부를 향해 '쿨하다'고 발언하는 것을 보면서 검찰 개혁, 적폐 청산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다시금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국회 앞에서는 보수세력의 맞불 집회도 열렸다. 자유연대를 비롯한 반(反)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 등 보수를 표방하는 단체들은 오후 6시께 국회대로 부근 금산빌딩 앞에서 '애국함성문화제'를 개최하고 "문재인 탄핵", "조국 구속", "정경심 구속" 등을 외쳤다.

시민연대 측과 보수단체 측의 집회 장소가 가까워 음악 소리 등이 뒤엉키면서 서로를 향해 비난하는 등 갈등하는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날 조 전 장관과 검찰 개혁 이슈를 둘러싼 집회는 서초동, 광화문 등 서울 곳곳에서 열렸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부근에서는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이 오후 6시께 검찰 개혁, 공수처 설치 등을 요구하는 시민 참여 문화제를 열었다.

반대로 자유한국당은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어 정부의 정책 전환을 요구했고, 인근 원표공원에서는 '문재인 퇴진 국민행동'이 집회를 열었다. 또 우리공화당은 서울역 광장 앞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