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배우 김선아, 친구 설리 애도 글…“혹시나 거기도 외로운 곳”

  • 기사입력 2019-10-19 11: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우 김선아가 설리(본명 최진리)를 애도하며 올린 사진 [김선아 SNS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배우 김선아가 지난 14일 세상을 떠난 설리(본명 최진리)에게 애도의 글을 남겼다.

베테랑 배우 김선아와 동명의 김선아는 18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설리와 함께 찍은 사진 두 장과 함께 글을 게재했다.

김선아는 “안녕 내 전부 제일 소중한 진리야. 일어나서 정신을 차려보니깐 아직도 세상이 무너져있어. 혹시나 거기도 외로운 곳일까 걱정도 많이 되고 믿어지지가 않아”라고 사망한 설리와 대화하듯 2인칭으로 그녀의 죽음을 한껏 슬퍼했다.

이어 “얼마전에 ‘나밖에 없지?’라고 사랑스럽게 웃으면서 말한 넌데 너밖에 없는 나는 정말 심장이 너무 아파서 아픈 거 제일 싫어하는데 아무리 때려도 심장이 너무 아파. 심장이 없고 싶어”라며 본인이 망인과 특별히 친한 사이였고, 그로 인해 더 큰 슬픔을 느끼고 있음을 드러냈다.

김선아는 “진리가 사랑한 사람들 내가 잘 챙겨줄게 잘 지내도록 노력할게 사랑하고 또 사랑하고 고맙고 또 고마워”라고 끝맺었다.

두 사람은 영화 ‘리얼’에서 처음 만났으며, 지난해 10월 종영한 네이버TV 예능 프로그램 ‘진리상점’에도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이어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