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기획사 대표, 걸그룹 성희롱…사과는 커녕 “그만둬라”

  • 기사입력 2019-10-18 07: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YTN 방송화면]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소속 걸그룹 멤버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데 이어 가수를 그만두라며 협박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YTN 보도에 따르면 4인조 걸그룹 전 멤버였던 A 모(26) 씨는 지난 1일 안무 연습을 하던 중에 소속사 공동대표 B 씨로부터 ‘춤추는 모습이 성행위를 하는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A 씨는 입에 담기 어려운 언어 성폭력을 당해 수치심을 느꼈다며 B 대표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오히려 그룹을 탈퇴하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A 씨는 결국 3년 동안 활동해 온 걸그룹을 탈퇴했고, 사건 뒤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며 조만간 B 대표를 검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B 대표는 농담조로 한 말이라며, 연락이 닿지 않아 사과하지 못했다며 모욕감을 줄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