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살인보다 잔인”…윤지오, 악성댓글 강경대응 시사

  • 기사입력 2019-10-18 07: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고(故) 장자연 사건에 대해 증언한 배우 윤지오(32)씨가 악성댓글을 남긴 네티즌들을 향해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윤씨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터넷에 완벽한 익명이란 없다. 당신들이 가하는 가해가 살인보다 잔인하다”며 “당신들이 불쌍해서라도 선처 없이 모두 진행 중이다. 악의성 댓글과 추측성 기사 등 시간이 걸리더라도 법적으로 처벌받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윤씨는 “다니던 교회를 해시태그하고, 저도 모자라 가족의 정보와 사진으로 모욕적인 계정을 생성하는 등 지속적이고 무차별한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가지도 않은 국가의 술집에서 일했다고 조작하고, 현직 종사자의 사진을 조작해 유포하고 집단적인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윤씨는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상태다. 경찰이 윤씨에 대해 지난 6월 캐나다 당국에 사법 공조를 요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캐나다에 머무르고 있는 윤씨는 현재 경찰의 출석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