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PD수첩’ 이해인 父 “아이돌학교 취업사기랑 똑 같아…정말 악랄”

  • 기사입력 2019-10-16 07: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해인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PD수첩’이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의 투표 조작 의혹을 다뤘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PD수첩-CJ와 가짜 오디션’ 편에서는 최근 생방송 투표 조작 논란으로 이슈의 중심에 선 Mnet ‘프로듀스X101’과 출연자들의 조작 폭로에 휩싸인 ‘아이돌학교’ 등에 대한 각종 의혹이 집중적으로 조명됐다.

‘PD수첩’ 제작진은 먼저 최근 ‘아이돌학교’에 출연해 조작 피해를 입었다고 인터넷에 폭로 글을 올린 연습생 이해인의 아버지를 만났다. 이해인의 아버지는 “취업 사기랑 똑같다. 9~10년 고생한 애를 이렇게 조작 했다는 게 정말 악랄한 거 아니냐”라고 주장했다.

‘아이돌 학교’가 시작부터 조작이었다고 말한 이해인은 “처음에 저는 3000명이 있는 오디션 장에 가지 말라고 말씀하셨다. ‘나는 안가도 되는 구나’하고 준비를 안 하고 있었는데, 전날에 담당 작가님께서 ‘해인 씨는 가주셔야 할 것 같다. 해인 씨는 인지도가 있는 참가자이기 때문에’라고 했다”라고 ‘아이돌학교’ 초반 오디션 당시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해인은 “(결국 이날 참가한 3000명의 지원자는) 이용당한 거다”라며 “2차 실기 시험을 본 사람은 거의 없다. 출연자 41명에게 ‘3000명 오디션 어떻게 봤냐’고 물어보면 대답 못할 거다. 가지 않았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또 다른 ‘아이돌학교’ 참가자 중 한 사람인 A 씨도 3000명 오디션에 참가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참가하지 않았다”는 답을 전해왔다.

논란을 빚었던 포지션 평가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이해인은 당시 상황에 대해 “떨어진 거다. 칭찬을 많이 받았음에도. (제작진이) ‘미안하다’고 얘기하더라. ‘이렇게 (결과가) 이미 정해져 있었다’고”라고 말해 당시 상황에도 조작이 있었음을 가늠케 했다.

가장 큰 문제는 파이널 무대 당시 이해인이 탈락하면서 불거진 투표 조작 논란에서 발생했다. 이해인의 한 팬은 “인증 게시글 자체는 5100여 표가 나왔고, 제작진 결과와 2300여 표 차이가 났다”고 말했다.

이해인은 당시 상황에 대해 “(탈락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너는 탈락했지만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떠 있지 않냐. 승자는 너다’라고 하더라. ‘널 위한 팀을 만들어주겠다. ‘아이돌학교 1반’이라는 팀을 만들어서 데뷔를 시켜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당시 이해인은 CJ ENM과 전속계약을 체결했고, 1년 안에 데뷔를 시켜주기로 약속받았다고 했다. 그러나 차일피일 미뤄지던 데뷔 약속은 결국 이뤄지지 않았다.

이해인은 “부모님이 처음으로 파이널 무대를 보러 오신 날 제가 탈락했다. 실패자가 된 딸을 부모님이 보시는 건 너무 힘든 일이더라. 이의제기를 하시고 싶다고 하셨을 때 제가 하지 말라고 했었다. 계란으로 바위치기 아닌가 싶었다”고 말하며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앞서 이해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디션 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 “(아티스트) 계약을 했던 내가 떨어진 것처럼, 계약 하지 않은 친구도 데뷔했기 때문에 그게(아티스트 계약) 조작의 증거나 지표는 아니다라는 말을 추측할 뿐, 그 누구도 합격 여부에 대해 확신하거나 알 수 없었다는 사실을 덧붙인다. 최종 합격자와 관련된 내정자라는 건 존재했는지 자신들은 알 수 없다”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그는 “다만 내가 아는 건 3000명중에서 뽑힌 41명이 경연에 임한 건 아니라는 사실뿐이다”며 “좋지 않은 일로 글을 올려 죄송하다”는 말을 덧붙였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