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이연복·유진 눈물샘…황바울♥간미연 ‘깜짝 프러포즈’

  • 기사입력 2019-10-15 10: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4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게스트로 나선 배우 간미연에게 방송 도중 ‘깜짝 프러포즈’한 황바울. [JTBC ‘냉장고를 부탁해’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예비신랑인 가수 황바울이 예비신부인 배우 간미연에게 방송 도중 깜짝 프러포즈했다.

14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절친인 원조 요정 S.E.S 출신의 유진과 함께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의 배우 간미연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성주와 안정환은 평소와 다르게 유진과 간미연의 의자까지 빼 주며 격하게 환영했다.

이에 간미연은 “오랜만에 방송 출연이라 어색하다”며 쑥스럽게 웃었다. 이에 김성주는 “군부대라고 생각해라”라며 응원했다. 특히 유진을 소개할 때 김성주와 안정환은 S.E.S의 전성기 안무를 따라 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성주는 "오늘 사진촬영은 제 허락을 받고 해야한다"라며 "우리 요정들 다치면 큰일 난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셰프 김풍은 “간미연은 내 삼수 시절의 버팀목이었다. 예전에는 문구점에서 연예인들 사진을 팔았다. 그래서 간미연 신상 사진이 나오면 아주머니에게 미리 전화로 선주문했다”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요리하기 전 갑자기 소의 탈을 쓴 황바울이 깜짝 등장해 간미연을 위한 세레나데를 열창하며 떨리는 목소리로 프러포즈 했다.

황바울은 “소처럼 열심히 일해서 행복하게 만들어주겠단 마음으로 프러포즈 했다”며 소 인형탈을 쓴 이유를 밝혔다.

이어 예비신부인 간미연과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로 “지구상에 이만한 여자가 없을 것 같다는 생각 때문에 결혼하게 됐다. 더 늦어지면 제가 많이 후회할 것 같아서 꽉 잡았다”라고 말해 좌중에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특히 이날 황바울이 간미연에게 직접 쓴 편지 낭독에 유진과 이연복 셰프는 눈물까지 흘리며 감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황바울과 간미연은 3살 차이의 연상연하 커플로 3년여 간의 열애 끝에 내달 9일 서울의 한 교회에서 비공개로 결혼한다.

yiha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