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이정은, 올해 LPGA 신인왕 확정…한국 선수 5년 연속 ‘영예’

  • ‘메이저’ US오픈 우승 등 단연 두각
    2위 美길먼과 포인트 700여 점 차
    남은 5개 대회 상관없이 수상 확정
  • 기사입력 2019-10-11 07: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정은의 신인상 수상을 발표하는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홈페이지 화면. [LPGA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 이정은(23)이 ‘예상대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 시즌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한국 선수가 5년 연속 ‘LPGA 신인왕’의 영예를 차지했다.

LPGA 사무국은 11일(한국시간) “이정은이 남은 대회 결과에 관계없이 올해 신인상 수상자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한국 선수들은 5년 연속 LPGA 투어 신인상을 독식했다. 앞서 2015년 김세영(26)·2016년 전인지(25)·2017년 박성현(26)·2018년 고진영(24)이 신인왕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이정은은 지난 6월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서 우승했다. 지난 5월 메디힐 챔피언십·6월 숍라이트 클래식·8월 스코틀랜드오픈에서는 준우승하는 등 신인 가운데 가장 두각을 나타냈다는 것이 현지의 평가다. 신인상 포인트 부문에서 이미 1273점을 획득한 이정은은 2위 크리스틴 길먼(미국·517점)을 넉넉한 격차로 따돌리고 올해 남은 5개 대회 결과에 관계없이 신인상 수상을 확정했다.

이정은은 LPGA와 인터뷰에서 “5년 연속 한국 선수의 신인상 수상에 제가 포함돼 자랑스럽고 큰 영광이다”며 “앞서 LPGA 투어에 진출했던 선배 선수들에게 감사하게 생각한다. 남은 시즌도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k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