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유시민의 알릴레오’ 정경심 자산관리인 “조국 5촌 조카 사기꾼”

  • 기사입력 2019-10-08 2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아내이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한 증권사 직원 김모 씨가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8일 방송한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계정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는 증권사 직원 김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김씨는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맡은 인물이다.

이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김씨에게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를 어떻게 보는지 질문했다.

김씨는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를 언급하며 “사모펀드 문제가 일어났을 때 조씨가 도망갔다. 이건 100% 돈 맡긴 사람 돈을 날려 먹은 거로 볼 수 있다”며 “반대로 말하면 사기꾼이라고 자기가 입증한 거다”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조씨를 사기꾼이라 생각하고 그림을 보면 매우 단순해진다”며 “조씨 빼고 코링크PE의 얘기 들으면 결국 다 조국 장관, 정경심 교수가 지시한 게 된다”고 설명했다.

유 이사장은 방송에서 자산관리인 김씨가 지난 3일 자신에게 직접 연락해와 인터뷰를 요청했고 2시간 반 가량 직접 만났고 1시간 반 가량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언급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