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연예인은 안 그럴 것 같냐” 한혜진, 부재중 80통 전화 집착남 사례에 한말

  • 기사입력 2019-09-23 22: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JTBC2 ‘호구의 차트’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모델 겸 방송인인 한혜진이 전 남자친구와 관련한 집착 행동을 언급해 화제다.

23일 방송된 JTBC2 ‘호구의 차트’에서는 ‘연애할 때 내가 했던 호구짓 TOP 10’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4위는 ‘24시간 연락에 집착했다’였다. 이어 분 단위로 연락을 하고 부재중 전화를 80통이나 남겨놓는 집착남의 사연이 사례로 공개됐다.

이에 한혜진은 공감을 표하면서 “쉽지 않다. 80통이 뭐냐. 180통도 온다. 녹화하는 3~4시간 사이에 180통이 왔다”고 자신의 경험을 밝혔다.

그러자 장성규는 “여자친구가 혜진 씨면 불안할 수도 있겠다”고 거들자 한혜진은 “연예인은 안 그럴 것 같냐. 똑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다른 MC들은 귀를 쫑긋하며 한혜진에게 다가갔다. 이에 당황한 한혜진은 “단톡방에 올리겠다”고 말해 간신히 자리를 수습했다.

이날 ‘호구짓 탑10’의 8위는 ‘과거 연애를 들추다 상처받았다’였다. 한혜진은 “세상에서 제일 바보 같은 짓이다. 저것만큼 호구 짓도 없다”며 공감했다. 7위는 ‘뻔한 거짓말에도 속아줬다’, 6위는 ‘남사친 여사친 사이를 방관했다’였다.

이에 한혜진은 “남녀 사이에 친구가 있다고 생각하냐”고 물었고, 전진은 “있다고 생각한다. 제일 친한 여사친이 황보랑 심은진인데 그럴 수가 없다. 서로의 연애사까지 알고 있기 때문이다. 빨리 좋은 사람 만나서 결혼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한혜진은 “절대 남녀는 친구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친구의 베이스 감정이 뭐냐. 호감이다. 감정이 어느 순간 이렇게 될 수 있다”며 경험(?)에서 우러난 듯한 충고를 쏟아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