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서울 제일평화시장 화재 16시간만에 진화…"마무리, 시간 더 필요"

  • 기사입력 2019-09-22 17: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2일 오전 서울 중구 제일평화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22일 0시38분께 서울 중구 신당동 제일평화시장 건물에서 불이 난 후 16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지상 7층, 지하 1층짜리 건물의 3층 의류매장에서 시작된 불은 1시간여 만인 오전 1시41분께 큰 불길이 잡혔다.

하지만 시장 내 원단과 의류 속에 남아 있는 불씨들이 많아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6시간가량이 지난 지금까지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 불로 3층에서 타일 공사를 하던 작업자 2명이 긴급 대피했다. 6층 화장실에 있던 상인 2명은 소방당국에 의한 구조가 이뤄졌다.

서울 중부소방서 관계자는 이날 오후 언론 브리핑에서 "화재가 발생한 3층은 창문이 없는 '무창층'으로 열과 연기가 빠져나갈 통로가 없었고, 옷가지 속에 숨은 작은 불씨들이 공기가 유입되면서 발화하는 '훈소' 현상이 반복돼 화재 진압에 오래 걸렸다"고 했다.

이어 "불은 오후 5시께 완전히 꺼졌지만, 소방관들이 안에 쌓인 섬유를 하나하나 들추면서 최종적으로 확인하고 있어 상황 종료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화재 당시 제일평화시장에는 점포 816개가 입점해 있었다. 불이 난 3층에는 200여곳의 좌판식 점포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화재로 발생한 연기는 사고 현장 부근인 동대문 일대는 물론 바람을 타고 용산구 남영동 등 서울 도심 곳곳까지 퍼진 상황이다.

소방당국과 경찰, 한전 등은 향후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합동감식에 들어갈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