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메시 복귀 무색, 바르셀로나, 그라나다에 0-2 충격패

  • 알함브라궁전의 슬픈 추억 품은 바르사
  • 기사입력 2019-09-22 09: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메시가 복귀했건만, 바르사는 갓 승격한팀에 완패당해 충격에 빠졌다.

바르셀로나는 22일(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나다의 누에보 로스 카르메네스 경기장에서 그라나다와 치른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2로 졌다.

그라나다는 그 유명한 알함브라궁전이 있는 곳이다.

전반을 끌려간 채 마친 바르셀로나는 후반 시작하며 2002년생 기대주 안수 파티와 부상에서 회복한 리오넬 메시를 투입하면서 분위기를 바꿔보려 했지만, 이후에도 경기는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망연자실한 메시 [연합]

경기 시작 2분 만에 라몬 아지즈에게 기습적인 선제골을 얻어맞은 바르셀로나는 후반 21분 알바로 바디요에게 페널티킥으로 추가골까지 내주고 무릎 꿇었다.

바르셀로나는 지난 시즌에 프리메라리가 2회 연속 및 통산 26번째 우승을 달성한 챔피언인데 비해 그라나다는 2016-2017시즌 이후 2부로 강등됐다가 지난 시즌 2위를 차지하고 두 시즌 만에 프리메라리가로 복귀한 팀이다.

종아리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해 있던 메시는 18일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와의 원정경기(0-0 무승부)에서 후반 교체 투입돼 올 시즌 처음 공식 경기를 치렀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출전은 그라나다전이 처음이다.

시즌 초반 그라나다는 3승1무1패, 바르사는 2승1무2패. 승격팀이 우승팀을 앞서고 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