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IAEA “북한, 핵확산금지조약 복귀해야”

  • 기사입력 2019-09-21 18: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이 2017년 말 이후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중단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선(enhance)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유엔이 지적했다. 또 북한이 해상에서 선박 간 불법 환적을 통해 정제유나 석탄을 밀거래하는 등 제재 회피 행위를 지속하고 있으며, 전 세계 금융기관과 가상화폐거래소 등에 대한 사이버 해킹으로 최대 20억달러를 탈취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사진은 북한 회정리 ICBM 미사일기지. [연합]

[헤럴드경제]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북한의 핵확산금지조약(NPT) 복귀와 비핵화를 촉구했다.

IAEA는 20일(현지 시각)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63차 정기 총회 마지막 날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결의를 채택했다.

IAEA는 결의에서 북한이 조속히 NPT와 IAEA 세이프가드(안전조치) 협정에 복귀하고,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통해 폐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북한의 거부로 중단된 북한 핵시설 사찰 재개 준비에도 각국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AEA는 1993년 이후 매년 정기총회에서 북한의 세이프가드 의무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를 채택해왔다.

IAEA는 중동 지역에서의 세이프가드 협정 적용, 원자력 기술 및 응용과 관련한 기관의 활동 강화, 핵 및 방사능 안전 등에 관한 내용도 결의에 담았다.

지난 16일부터 열린 이번 총회 기간 회원국 중 94개국이 ‘2020 기술협력기금’에 기여하기로 약속했다.

이 기금은 2020년까지 8810만 유로(약 1156억원) 모금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약정된 금액은 34%인 3000만 유로(약 394억원)다.

향후 1년간 활동할 11개 IAEA 이사국도 선출됐다. 이사국은 사우디아라비아, 헝가리, 쿠웨이트, 노르웨이 등이다.

64차 총회는 내년 9월 21∼25일 오스트리아 빈의 IAEA 본부에서 열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