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류현진, 23일 콜로라도전 등판으로 변경…ERA 1위 확정 기회

  • 23일 콜로라도전 등판으로 변경
    워커 뷸러 22일, 류현진 23일 등판으로 조정
  • 기사입력 2019-09-21 11: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등판 일정을 23일로 하루 미뤘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이 아닌 23일 오전 5시 10분 캘리포니아주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MLB닷컴은 21일 "다저스가 선발 로테이션을 조정했다. 워커 뷸러가 22일, 류현진이 23일에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21일 선발 로테이션 변경을 현지 취재진에게 알렸다. 다저스 게임노트는 류현진의 등판일을 22일 콜라도전으로 알렸으나, 로버츠 감독은 '일정 변경'을 택했다.

로버츠 감독은 "(9월 초 7일을 쉬고 등판한 적이 있는) 뷸러의 휴식일을 줄이고, 류현진에게 하루 더 휴식을 주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9월 15일 뉴욕 메츠전에서 7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한 류현진은 7일을 쉬고서 마운드에 오른다.

이미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확정한 다저스가 포스트시즌을 대비해 기존 선발 투수의 등판 일정을 조정하는 단계로 보인다.

류현진은 일정상 남은 정규시즌에서 23일 콜로라도전을 포함해 두 차례 선발 등판할 수 있다. 그러나 로버츠 감독이 결단을 내리면 류현진은 콜로라도전을 마친 뒤 바로 포스트시즌 준비를 시작할 수도 있다.

류현진에게 23일 콜로라도전은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사실상 확정할 기회다.

류현진은 2.35로 평균자책점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달린다. 2위는 아메리칸리그 소속의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 평균자책점 2.50)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