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칼럼
  • 미성년자가 한해 벌어들인 임대수익 500억원 넘었다

  • 2017년 처음으로 504억원으로 급증
    미성년 임대소득자 수도 2415명으로 최다
  • 기사입력 2019-09-20 09: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미성년자가 한해 부동산을 통해 벌어들인 임대료가 500억원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인원과 금액에 있어 역대 최대 규모다.

20일 국토교통부와 국세청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종합소득세 신고현황’에 따르면, 2017년 기준 2415명의 미성년자가 임대소득을 신고했으며, 이들이 한해 임대료로 벌어들인 금액은 약 504억원에 달했다.

미성년 임대소득자는 2013년 1815명(366억원)에서 2016년 1891명(381억원) 수준으로 큰 변화는 없었다. 하지만 2017년 들어 처음으로 2000명을 넘었고, 임대소득 또한 단숨에 500억원대로 올라섰다. 전년 대비 증가율이 30%에 달할 정도로 가파른 증가세다.

특히 미성년 임대소득자는 1인 평균 임대료 수입이 성인 보다 더 많았다. 2017년 기준 미성년자 한명이 연 2087만원을 벌 때, 성인 1인은 1994만원의 수입을 올렸다. 2015년을 제외하면 미성년자는 성인보다 매해 임대소득을 더 가져갔다.

김상훈 의원은 "지난 5년간 미성년자가 임대료로 벌어들인 돈이 1989억원에 달하며, 해마다 그 규모가 커지고 있다"며 "수도권 집값이 급등했던 작년 자료가 반영되는 시점에는 이런 추세가 깊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럴 때일수록 변칙 상속·증여 등 세금 탈루 여부를 단속하는데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특히 미성년자 보유자산에 대한 세무당국의 면밀한 주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jumpcu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