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갈등 심하지 않다” 진화에도 커지는 외교부·청와대 불화설

  • -청와대ㆍ외교부 해명했지만…다툼 사실은 인정
    -“김현종, 강 장관 제치고 상전노릇” 비판도
    -후임 장관 인선 놓고도 외교부 안팎 ‘우려’
  • 기사입력 2019-09-18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에 참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국회에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의 언쟁을 공개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발언에서 시작된 청와대와 외교부 간의 불화설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청와대가 직접 나서 “갈등이 심하지 않다”고 해명에 나섰지만, 청와대까지 갈등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서 외교부 안팎에서는 장관 교체설까지 나오는 등 우려가 계속되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순방 당시 강 장관과 김 차장의 언쟁 사실에 대해 “청와대와 외교부 간의 갈등이 심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오히려 “일을 하다 보면 조금씩 이견이 있을 수는 있지만, 같이 일할 수가 없는 그런 상황은 전혀 아니다”며 그간 불거진 불화설에 대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외교부 역시 “보도된 그런 사실이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해명에 나섰다.

그러나 청와대까지 갈등이 있었다는 사실을 시인하며 외교부를 둘러싼 우려는 오히려 확대되는 모양새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지난 4월 김 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는데 사실이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한 국회 외통위 관계자는 18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강 장관이 공개석상에서 청와대와의 다툼 사실을 인정한 데 이어 청와대에서도 이를 인정한 꼴이 됐다. 애초 강 장관의 공개 발언을 두고 ‘청와대에 보내는 메시지가 아니냐’는 의견도 외통위원들 사이에 있었다”며 “그간 외교가에서 김 차장이 강 장관의 후임으로 온다는 얘기까지 돌고 있어 외교부 당국자들이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다른 외통위 관계자 역시 “청와대가 갈등 사실 자체를 인정한 상황에서 장관을 교체할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며 “다만, 외교부 내에서는 김 차장에 대한 반대 여론이 상당한 데다가 불화설의 당사자인 만큼 민감한 외교 현안이 많은 상황에서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했다.

윤상현 외통위원장마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김 차장에 대해 “기라성 같은 장관이나 외교관을 제쳐놓고 이 사람이 상전 노릇을 하고 있다”며 “미국 조야에서도 그가 한ᆞ미 동맹 우려를 증폭시키는 것 아니냐고 우려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양쪽의 해명에도 이달부터 시작되는 미국과 북한의 실무협상과 일본과의 대화에서 김 차장이 다시 전면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며 외교가의 우려는 더 커지는 상황이다. 특히 그간 NSC가 외교정책을 주도하며 주무 부처인 외교부가 ‘소외설’까지 듣는 상황에 대한 외교부 안팎의 반감이 강해 강 장관과 김 차관의 충돌이 재연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