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동양대 관계자 “최성해 총장, 조민 절대 모를 수 없다”

  • 기사입력 2019-09-10 17: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2012년 여름 동양대학교에서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을 봤다는 목격자가 나타났다. 목격자는 이 밖에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씨를 예뻐했으며 주변 사람들에게 ‘며느리 삼고 싶다’는 말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동양대 전 관계자는 1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먼저 2012년 조 장관 딸이 봉사활동 하는 모습을 직접 봤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표창장 위조 관련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 장관 딸의 봉사활동 여부 자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에 반박하며 “조 장관 딸을 특별히 예뻐했다”고 말했다.

2012년 여름 당시 동양대 인사관 매점에서 근무했다는 A씨는 “영어교육프로그램이 진행된 인사관에서 조민을 두세번 직접 봤다”면서 “워낙에 예쁘게 생기고 활발해 안 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A씨는 “조 씨는 봉사활동을 하는 몇몇 친구들과 함께 아이들을 인솔하고 교사와 아이들의 소통을 맡았다”며, 교내에서 조 씨를 본 사람이 없다는 주장에 대해선 “말도 안 된다”라고 반응했다.

그는 최 총장이 조 장관 딸의 봉사활동 자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에 대해 “총장이 정 교수 딸을 워낙 예뻐해 절대 모를 수가 없다”며 “(정 교수와 딸, 총장) 셋이 같이 이야기하는 것도 봤고 (조 장관 딸의) 사진 같은 것도 가지고 있으면서 주변에 ‘예쁘지 않냐, 귀엽지 않냐, 며느리 삼고 싶다’ 그런 얘기도 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A씨는 “총장은 조민을 절대 모를 수 없다”면서 “총장은 정(경심) 교수의 딸을 워낙 예뻐했다. 커피숍에서 정 교수와 총장과 따님 셋이서 같이 이야기하는 걸 봤다. 워낙 작은 동네라 소문이 빠르다. 총장이 조민 밥도 사먹였다”고 주장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