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서병기 연예톡톡]‘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가 펼치는 정중동의 성숙된 로맨스

  • 기사입력 2019-09-10 10: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은 초중반까지만 해도 옹성우, 김향기의 관계 스토리는 별로 많지 않았다. 학교폭력 문제를 자주 다뤘던 기존 학원물과 달리 이 드라마는 경제력에 따른 계급 갈등이 전편에 깔려있다. 그러다 보니 경제력을 가지고 뒤틀린 방식으로 학교에서 권력을 행사하는 마휘영(신승호)이 마치 주인공 같았다.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가 조금씩 정리되면서 최준우(옹성우) 유수빈(김향기)의 이야기에 집중도가 생겼다. 강제전학온 최준우는 학업(미술 공부 포함)과 알바를 병행하면서, 중산층인 유수빈은 엄마의 반대로, 각자 힘들게 첫사랑의 감정을 잘 끌고오고 있다.

두 사람의 사랑은 정중동(靜中動)의 사랑이다. 조용히 소중한 첫사랑의 감정을 키워가고 있다. 시청자들은 이 두 청춘들의 감정선을 따라가게 되는데, 의외로 몰입도가 높아진다. 두 사람 모두 차분하게 연기를 잘 하고 있다.

이들의 사랑은 꽤 성숙돼 있다. 일시적 불장난식 사랑이 아니라, 어른들의 자식이기주의까지 포용할 줄 아는 성숙된 사랑이다. 그래서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열여덟 고교 시절의 연애라는 게 입시에 방해가 된다는 걸 알면서도 은근히 이들의 로맨스를 응원하게 된다. 이들의 엄마,아빠의 입장이 아니라 청춘들의 감성에 이입된다.

데뷔작에서 주인공을 맡은 옹성우는 외로움이 일상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소년 ‘최준우’로 열연을 펼치며 주목을 받았다. 수빈 엄마인 윤송희(김선영)로부터 “너가 어떻게 우리 딸과~”라는 말을 들었을 때의 그 애처로운 눈빛 연기는 가히 일품이었다.

드라마의 사랑에는 난관이 생기기 마련이다. 이를 어떻게 극복해나갈지가 드라마의 메시지다. 두 청춘은 어른보다 더 어른스럽다. 청소년들이 엄마 아빠와 갈등을 빚다가 피치 못해 일시적으로 부모와 불화하게 될 경우 이들의 방식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느껴질 정도다.

옹성우는 어른의 말도 듣고 사랑도 포기 하지 않는 ‘어른스러움’을 보여주고 있다. 김향기도 마찬가지다. 엄마가 하라는 대로 모든 약속을 이행하면서, 준우의 집에 가 생일을 축하해줬다고 솔직하게 말하자 엄마는 딸에게 빼았았던 휴대폰을 돌려준다. 이제 수빈 엄마는 어쩔 수 없이 이들의 교제를 허락해야 할 판이다.

옹성우는 연기경험이 없는데도 절제하는 연기가 무엇인지를 알고 있는 듯하다. 캐릭터에 점차 스며들듯 녹아드는 그런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서사를 담은 옹성우의 깊고 짙은 눈빛은 캐릭터의 진정성을 더했고, 최준우의 내면을 밀도 있게 그려낸 섬세한 연기는 시청자들을 준우의 이야기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수빈과의 풋풋하지만 가슴 저린 첫사랑은 애틋함으로 깊은 여운을 자아냈고, 꿈을 찾고 성장해 나가는 과정에서 반짝거리는 생기가 넘치는 모습은 누구에게나 있었던 가장 빛났던 열여덟 그때 그 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누구나 공감할 수 있게 했다.

준우가 알바를 하면서도 미술 학원까지 다니며 새로운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수빈은 그런 준우에게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준우가 수업중 꾸벅꾸벅 조는 장면은 안쓰러울 정도다. 이 정도면 연애가 삶의 의욕과 학습의욕을 더욱 고취시켜주는 상황이다.

김향기의 중심을 잡아주는 연기도 이 드라마를 살려낸 큰 요인이다. 김향기는 홀로서기를 꿈꾸는 우등생 ‘유수빈’ 역을 맡아 청춘의 다채로운 감정을 잘 표현해내고 있다.

옹성우와의 달달한 로맨스는 물론 진심 어린 절절함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믿고 보는 김향기의 연기에 김향기 특유의 따스함이 더해져 감성 청춘물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다는 평이다. 김향기는 마지막까지 안정적인 연기로 극을 이끌어가며 유종의 미를 향해가고 있다. 김향기의 색다른 매력과 깊이 있고 안정적인 연기력이 돋보인다.

‘열여덟의 순간’은 10일 밤 종영한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