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환법 철회는 사후약방문”…홍콩 시위대, 시위 계속한다
[AP]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철회를 공식 발표했지만 홍콩 시위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시위를 계속하기로 했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전날 밤 캐리 람 장관이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한 후 시위대 대표를 자처하는 사람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이를 "썩은 살에 반창고를 붙이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시위 주도 단체 상당수는 시위대가 요구해온 5개 사항을 홍콩 정부가 모두 수용할 때까지 시위를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주말 시위에 시민이 얼마나 호응할지가 향후 정국을 가늠할 척도가 될 전망이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시위대는 오는 7일 홍콩 쇼핑몰 등에서 소비 자제 운동을 펼치고, 홍콩국제공항 주변의 교통을 방해하는 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8일에는 주홍콩 미국 총영사관 앞에서 집회를 열기로 했다. 민간인권전선은 오는 15일 주말 시위를 계획하고 있다.

반면 친중파 진영과 재계는 송환법 공식 철회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홍콩 내 친중파 정당 중 최대 세력을 자랑하는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의 스태리 리(李慧瓊) 주석은 시위대가 폭력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이번 양보에도 불구하고 폭력 충돌이 심해진다면 정부는 '긴급법'이나 '공안조례'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glfh200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