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확 커진 클라우드 시장…보안 전쟁 본격화

  • 글로벌 기업들 진출 이어져
    국내외 기업 경쟁·합종연횡
    블루오션 선점·쟁탈전 심화
  • 기사입력 2019-08-29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클라우드 도입률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최하위권이었던 한국이 올해 기점 연간 30% 이상 성장하는 ‘블루오션’으로 부상하고 있다.

국내 클라우드 시장 확대에 보안 문제가 최대 화두로 떠오르면서 국내외 기업들의 시장 선점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전 세계 50여개 국가에 진출한 글로벌 보안 기업 트렌드마이크로는 29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클라우드 보안 컨퍼런스 ‘CLOUDSEC 코리아 2019’를 개최하고, 침입방지시스템(IPS) 클라우드 솔루션 ‘트렌드마이크로 클라우드 네트워크 프로텍션’을 국내에 정식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이 솔루션은 기존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클라우드로 옮겨와 사용하면서 겪는 구성 및 관리 상 문제를 해결해 준다.

트렌드마이크로는 서버리스(無서버) 보안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보안 솔루션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VM웨어는 지난해 인수한 멀티클라우드 플랫폼 ‘클라우드헬스’를 통해 국내 진출을 준비 중이다. 클라우드헬스는 클라우드 비용 최적화, 보안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국내 진출 예상 시기는 내년 1분기 중으로 전해졌다.

AWS(아마존웹서비스), MS(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 IBM 등은 금융보안원을 통해 클라우드 안정성 평가를 추진 중이다.

올해 1월 1일부로 금융권 클라우드 규제가 완화돼 금융 시장이 클라우드 최대 격전지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개인정보와 금융거래정보도 퍼블릭 클라우드에 저장할 수 있게 됐다.

정태일 기자/killpa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