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北, F-35A 도입 빌미 “군사적 위협 동반한 대화 흥미 없어”

  • -“韓美 군사적 적대행위 대화 동력 떨어뜨려”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앞두고 협상력 제고
  • 기사입력 2019-08-22 08: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은 22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국의 미국산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을 빌미로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밝혔다.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도입한 F-35A 비행 장면.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은 22일 한국의 미국산 스텔스전투기 F-35A 도입을 거론하며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먼저 “최근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에서 신냉전을 불러오는 위험한 군사적 움직임들이 심상치 않게 나타나고 있다”며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당국이 합동군사연습이 끝나기 바쁘게 F-35A 스텔스전투기들을 미국으로부터 또 끌어들이고 있는 것이 그러한 움직임들 중의 하나”라고 비판했다. 전날 F-35A 2대가 한국에 도착한데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담화는 이어 “이러한 첨단 살인장비들의 지속적인 반입은 북남 공동선언들과 북남 군사분야합의서를 정면부정한 엄중한 도발”이라며 “남조선 당국자들의 위선과 이중적인 행태를 다시금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일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가증되는 군사적 적대행위는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대화의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다”며 “우리로 하여금 물리적인 억제력 강화에 더 큰 관심을 돌리는 것이 현실적인 방도가 아니겠는가에 대하여 심고하지 않으면 안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담화는 이밖에 미국이 최근 중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한데 이어 일본과 한반도 일대에 F-35 스텔스전투기와 F-16V 전투기 등 공격형 무기체계를 대량투입하려 한다며 “군비경쟁과 대결 분위기를 고취하고 있는 현실은 우리를 최대로 각성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아울러 “우리는 합동군사연습과 남조선에 대한 무력증강책동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위험한 행위로 된다는데 대하여 한두번만 강조하지 않았다”면서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기선잡기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