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프리랜서 전향 장성규 “수입 15배 이상 늘었다” 부러운 고백

  • 기사입력 2019-08-21 11: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1일 JTBC ‘한끼줍쇼’ 게스트로 나선 방송인 장성규가 프리랜서 선언이후 수입이 15배 이상 늘었다고 밝혀 규동형제의 부러움을 받았다. [JTBC ‘한끼줍쇼’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한끼줍쇼’ 게스트로 나선 아나운서 겸 방송인 장성규가 돈 때문에 프리랜서로 전향했다고 고백했다. 장성규는 이날 프리 선언 이후 수입 규모에 대해 밝혀 좌중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는 전언이다.

21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밥 동무로 배우 오현경과 방송인 장성규가 출연해 미디어산업의 중심 상암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한끼줍쇼’녹화장에서 강호동은 장성규에게 프리랜서로 전향한 이유를 물었다. 이에 장성규는 “돈이다”라며 지나치게 솔직한 답변을 내놔 강호동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강호동은 수입이 얼마나 늘었냐고 묻자, 장성규는 잠시 머뭇거리더니 “15배 이상 늘었다”고 답해 놀라움과 부러움을 안겼다.

프리랜서 선언이후 거침없는 입담과 19금(禁)을 넘나드는 아슬아슬한 멘트로 일명 ‘선넘규’라는 닉네임을 얻은 장성규는 이날 ‘한끼줍쇼’에서도 예외 없이 맹활약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부동산을 찾은 장성규는 “돈을 벌어서 JTBC를 사려고 하는데 얼마정도 하냐”고 묻는 등 무한폭주의 입담을 과시해 ‘규동형제’의 말문을 차단했다.

이에 참다못한 이경규는 “어디서 이상한 걸 배우고 와가지고!”라며 버럭 호통과 함께 잇단 구박 펀치를 날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성규는 꿋꿋하게 자신만의 토크로 녹화를 이어갔고 이에 이경규의 등짝스매싱을 불러냈다는 후문이다.

천하의 규동형제의 말문을 닫게 만든 ‘선넘규’ 장성규의 현란한 입담에 대한 궁금증은 21일 오후 11시 JTBC ‘한끼줍쇼’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