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일본 담배에도 불붙은 불매운동…수입량 ‘뚝’

  • 기사입력 2019-08-20 08: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 담배 불매운동을 다짐하는 결의대회.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지난달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국내 일본제품 불매운동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일본 브랜드 담배도 예외는 없었다.

20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가 지난달 JTI의 제조국인 필리핀으로부터 수입한 궐련 담배(HS코드 2402.20)는 403.0t으로 전달 434.9t보다 31.9t(7.3%)이 감소했다.

필리핀은 일본계 담배회사 JTI(Japan Tobacco International)의 제조기지로 ‘메비우스’(옛 마일드세븐), ‘카멜’ 등을 생산하고 있다.

국내 담배 시장 점유율 1∼4위 업체인 KT&G, 필립모리스, BAT, JTI 중 필리핀에 공장을 둔 곳은 JTI뿐이다. 나머지 3개 업체는 한국용 물량은 한국에서 생산한다.

JTI는 과거 KT&G의 국내 공장에서 위탁 생산하다가 2017년 국내 판매 물량을 전부 필리핀으로 돌렸다. 따라서 필리핀에서 수입하는 담배는 사실상 전부 JTI의 생산량이라고 볼 수 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의 필리핀 궐련 담배 수입량은 2015년과 2016년 전무했다가 2017년 2085.3t, 2018년 4974.2t, 올해 1∼7월 1852.7t 등으로 급증했다.

업계에서는 7월 필리핀 담배 수입량이 감소한 것은 이례적 현상으로, 일본 상품 불매운동의 파장 대문이라는데 무게를 싣고 있다.

실제로 지난 2년간 필리핀 담배 수입량은 6월에서 7월로 갈수록 증가했으나 올해만 줄어들었다.

2017년에는 6월 134.9t에서 7월 323.1t으로, 지난해에는 6월 318.7t에서 7월 396.7t으로 수입량이 늘었으나, 올해는 반대로 30t 이상 빠진 것이다.

한편, 지난달 JTI의 소매 시장 점유율은 6월 10%대 초반에서 지난달 한 자릿수인 9%대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JTI코리아는 지난달 11일 예정됐던 전자담배 신제품 출시 행사를 ‘내부 사정’을 이유로 돌연 연기해 일각에서는 이번 불매운동이 영향을 끼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