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조국 의혹’ 與野 강대강 대치…“가족청문회 변질” vs “나라 망칠 사람”

  • 기사입력 2019-08-19 13: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인시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의 건물로 출근하고 있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검증 인사청문회를 놓고 여야가 정면충돌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연일 조 후보자에 대한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며 전방위 파상공세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철통 엄호와 역공을 취하며 ‘강(强) 대 강(强)’으로 부딪히는 형국이다.

19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검증 대상이 아닌 후보자 선친, 이혼한 동생 부부의 가정사를 들춰 낭설, 의혹으로 만들며 사퇴를 요구한다”며 “한국당은 후보자 가족에 대한 무차별적 인신공격회, 신상털기 청문회로 진행하려 하는데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측은 법적인 문제가 없고 후보자와 직접 관련성이 없다고 했다”며 “국민들은 후보가 사라지고 가족청문회로 변질되고 있는 것이 가족에 대한 지독한 인권침해일 수 있다고 지적하는 것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의 조 후보자 방어 발언도 잇따랐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의혹 제기가 있지만 증거가 없어 과연 제대로 된 검증을 위한 의혹 제기인지 흠집 내기를 위한 주장인지 혼란스럽다”고 밝혔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조국이지 동생이 아니다”며 “모든 가족 엮어 넣기가 돼버렸는데, 진흙탕 싸움으로 만들어 개각 취지를 몰락시키려는 야당의 의도”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특히 조 후보자 동생의 전 부인이 이날 직접 나서 부동산 거래 의혹 등을 소상히 밝히면서 더 이상 문제될 내용은 없다는 입장과 함께 이날 오전 별도 전략회의를 열고 야당의 추가 공세에 맞선 청문회 전략을 숙의했다.

반면 한국당은 조 후보자 및 일가에 대한 고발 방침을 분명히 하며 조 후보자 자진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며 “나라를 망칠 사람을 장관으로 세워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조국민국’인지 대한민국인지 모르겠다”면서 “불법 사모펀드, 위장이혼, 차명재산 등 듣기만 해도 막장 드라마를 연상케 하는 이 의혹들을 알고도 후보자로 지명했다면 이것은 국민을 상대로 한 문 대통령의 농단”이라고 밝혔다.

곽상도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조 후보자의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로 2차례 유급했는데도 6학기에 걸쳐 장학금 1200만원을 받았다며 ‘황제 장학금’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회의를 하며 추가 공세 전략 등을 논의하는 한편 조 후보자를 비롯한 일가에 대한 법적 고발에도 나섰다.

여야는 조 후보자 청문회 일정을 놓고도 팽팽한 기 싸움을 이어갔다. 민주당이 이달 29일로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며 “야당 반대로 일정 차질이 빚어지면 청문회를 아예 열지 않고 임명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야당을 압박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조 후보자 청문회는) 9월 초에 할 것”이라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