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업체들, 반중시위 사용…홍콩에 마스크·레이저 펜 판매금지”
지난 18일 오후 홍콩 애드머럴티 지역에 있는 정부청사 건물 외벽을 향해 시위대가 레이저를 쏘고 있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중국 업체들이 마스크나 레이저펜(레이저 포인트) 등 홍콩 시위대들이 자주 사용하는 물품의 홍콩 지역 판매를 중단하는 분위기라고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가 19일 보도했다.

범죄인 인도법안(일명 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 시위 참가자들은 주로 검은색 티셔츠 차림에 헬멧과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차림을 하는 경우가 많다. 또 레이저 포인터로 경찰서 등 공공건물을 비추는 방식 등으로 송환법 반대 의사를 표출하고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들 물품을 취급하는 중국 본토 상인들을 취재한 결과, 시위가 반중·과격 성향으로 변한 지난달 말부터 홍콩으로부터의 주문은 받지 않고 있다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중국 온라인 쇼핑사이트인 타오바오(淘寶)에서 레이저 포인터를 파는 저장성 항저우(杭州)의 한 상인은 “홍콩 ‘폭도’들이 마음껏 폭력적·분리주의적 행동을 할 수 있게 하는 물건을 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또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게시물 중에는 관련 물품이 시위에 쓰이는 것을 막기 위해, 상인들이 홍콩이나 그 인근인 광둥성 광저우(廣州)로의 대량 판매를 중단했다는 내용도 있다고 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뿐만 아니라 미국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 사이트에서 ‘자유 홍콩(Free Hong kong)’ 등 홍콩 폭력 시위를 지지하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가 판매되는 데 대해 중국 네티즌들이 비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는 중국 시장규제 당국이 이러한 티셔츠를 판매하는 행위를 처벌해야 한다는 전문가 견해를 소개하기도 했다.

yi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