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하면 1년 내 동해 들어온다"

  • 그린피스 숀 버니 수석 원자력전문가
    "韓, 아베 내각 상대로 중단 적극 요구해야"
  • 기사입력 2019-08-14 1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그린피스 제공]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t을 태평양에 방류하면 1년 내 한국 동해에 유입될 수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아베 내각을 상대로 오염수 방류 계획을 중단하라고 적극 요구해야 합니다.”

그린피스 독일사무소의 수석 원자력전문가인 숀 버니(Shaun Burnie)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와 진실’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숀 버니 전문가는 지난 1월 ‘후쿠시마 오염수 위기’란 제목의 그린피스 보고서를 발간해 “도쿄전력이 지난 8년간 방사성 오염수의 오염 물질을 제거하려 했지만 실패했고, 그 결과 오염수 규모가 지난해 12월 기준 111만t 늘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 도쿄전력은 2011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에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만t가량을 저장탱크에 담아 쌓아두고 있다. 3개 원자로 안으로 유입된 지하수가 원자로 노심에 있는 핵연료와 섞이면서 매주 1497t씩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새로 생긴다. 비가 많이 오면 지하수 유입량은 늘어난다.

저장탱크에 있는 오염수보다 더 심각한 것은 원자로 내 방사성 오염수다. 처리 과정을 거쳐 탱크에 저장된 오염수보다 방사능 수치가 약 1억배 높다. 지난 7월 기준 1만8000t이 3기 원자로 안에 있다. 도쿄전력은 2021년까지 원자로 내 오염수를 6000t으로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버니 수석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숀 버니 전문가는 최근 도쿄전력 관계자가 2022년 여름 후쿠시마 원전 부지 안팎으로 방사성 오염수 저장공간 부지가 없다고 주장한 데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그는 “용접 탄소강으로 만든 수직탱크 1000여개를 설치해 기존 탱크를 대체할 수 있는데다 방사성 오염 토양 등 폐기물을 저장하는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카나자와·후쿠시마·히로사키대학 연구진의 연구 조사를 인용해 후쿠시마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t을 태평양에 방류하면 동해의 방사성 농도도 올라간다고 지적했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1년 3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당시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했을 때 세슘137을 함유한 오염수는 일본 해안 해류를 타고 동중국해까지 이동한 뒤 쿠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됐다. 오염수가 동해까지 닿는데 1년이 걸렸고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오염도가 꾸준히 증가했다. 2015년 방사능 오염 수치는 최고치에 이르렀다.

지난 2015년부터 2년간 동해의 세슘137 농도는 m3 당 3.4Bq(베크렐)를 기록해 사고 전 보다 2배 증가했다. 향후 일본이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인위적으로 방류하면 동해로 유입될 세슘137 방사능 총량은 최대 200조Bq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 정도에 이르는 방사성 물질 총량에 대한 안전기준은 따로 없을 정도로 매우 심각하다.

숀 버니 전문가는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에 오염수를 바다를 바다에 방류하지 말라고 요구할 법적 권리를 갖고 있다”라며 “내달 열리는 국제해사기구의 런던협약·의정서 합동당사국 총회에서 한국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su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