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중앙은행 총재 능력....“한국이 일본보다 훨씬 낫다”

  • 이주열 2년 연속 A등급
    일본銀 구로다는 B등급
    글로벌파이낸스 올 평가
  • 기사입력 2019-08-14 08: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 (사진=연합)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 금융 전문 월간지 글로벌파이낸스의 중앙은행 총재 평가에서 2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

14일 글로벌파이낸스의 '2019년 중앙은행 총재 평가표'를 보면 94개국 중앙은행 총재 가운데 이주열 한은 총재를 포함해 10명이 A등급을 받았다.

글로벌파이낸스는 물가 관리와 경제성장률, 통화가치 안정, 금리 운용 등 성과를 토대로 1994년부터 매년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를 평가해 A∼F등급을 매겨 왔다.

올해 A등급은 이 총재와 필립 로우 호주중앙은행 총재를 비롯해 러시아, 쿠웨이트, 레바논, 모로코, 아이슬란드, 멕시코, 온두라스, 대만 총재가 받았다.

이 가운데 작년에 이어 올해도 A를 받은 이는 한은 총재를 비롯해 호주, 러시아, 쿠웨이트, 레바논, 모로코 6개국 총재다.

A-등급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등 11명이다.

파월 연준 의장은 취임 첫해인 지난해 평가를 받지 않았고, 드라기 ECB 총재는 작년 A에서 올해 A-로 등급이 소폭 조정됐다.

이강(易鋼) 인민은행장은 올해 C를,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는 B를 받았다.

역대 한국은행 총재들이 받은 성적표를 보면 박승 총재는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차례로 A, B, C를 받았다. 이성태 총재는 2006년부터 2009년까지 D, B, B, A였다. 김중수 총재는 2010년 등급을 받지 않았고 2011년부터 2013년까지 C, C, B+를 받았다.

gi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