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민간도 분양가 상한제’ 적용…은행권 전세대출 확대 기대감

  • 기사입력 2019-08-13 11: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분양가상한제 여파로 전세자금대출 수요를 더욱 끌어올릴 전망이다. 신규 주택 공급이 줄면서 전세로 주거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가 점쳐지기 때문이다. 분양가 하락으로 중도금 대출 규제에서 벗어난 고가 주택의 집단대출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은 오는 10월 분양가상한제가 확대 시행되면 서울 등 수도권의 신규 분양공급 물량이 줄어들면서 전세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전세자금대출 수요가 늘어나는 상황을 고려해 영업전략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2016년 말 52조원이었으나 전셋값 상승세 속에 2017년 말 66조6000억원, 2018년말 92조5000억원으로 불어났고 올 4월 말 102조원으로 ‘100조’선을 돌파했다.

고가 주택 대상으로한 집단대출 수요가 증가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국내 시중은행 관계자는 “서울 수도권 지역의 아파트는 84제곱미터가 넘을 경우 9억원이 넘는 곳이 많다”며 “9억원이 넘으면 보증을 받을 수 없어 중도금대출이 사실상 어려웠는데 분양가가 떨어지면 새로운 중도금대출 수요가 발생하며 집단대출 전체 규모가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 기준으로 10%, 시세 기준으로 20~30% 정도 분양가 인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분양가상환제 확대는 재개발·재건축 사업성을 떨어뜨리며 건설사 자금조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조합분담금은 증가하고 시행이익은 감소하는 만큼 은행들이 정비사업 관련 대출에 대해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서울에서 추진되는 주택 정비사업 규모는 381개 단지, 29만4000가구다. 이 가운데 이미 착공 단계에 있는 85개 단지(6만9000가구)를 뺀 나머지 296개 단지(22만5000가구)가 앞으로 분양가상한제 대상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은행권 관계자는 “아파트 분양을 많이 하는 건설사들의 수익성이 떨어지니 자연히 은행 입장에서는 이 부분에 대해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환 기자/nic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