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유통방식 파괴 실험 나선 LG하우시스…전자양판점서 인테리어 유통

  • - LG ‘베스트샵’에 인테리어 매장 ‘지인(Z:IN)’ 입점
    - 인테리어와 가전 함께 손보려는 리모델링 수요 겨냥
  • 기사입력 2019-08-07 07: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전자 베스트샵 강서본점 안 LG하우시스 지인(Z:IN)매장에서 고객들이 인테리어와 가전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LG하우시스 제공]

LG하우시스(대표 민경집)가 인테리어 유통방식을 파괴한다.

LG전자의 가전 양판점인 ‘베스트샵(BEST SHOP)’에 인테리어제품을 입점시켜 가전제품과 ‘원스톱 쇼핑’을 제공하기로 했다.

LG하우시스는 종합 인테리어제품 판매장인 ‘지인(Z:IN)’ 매장을 베스트삽에 ‘숍인숍’ 형태로 입점시켰다. 가전과 인테리어 제품을 동시에 유통하는 새로운 채널을 구축하자는 취지다.

베스트샵에 지인이 입점한 지역은 서울과 용인, 인천, 일산, 대구, 마산, 부산, 광주 등 전국 14곳. 숍인숍으로 들어간 지인 매장은 창호와 바닥재, 벽지, 인조대리석, 인테리어필름 등 다양한 자재부터 주방, 욕실 등의 용품까지 인테리어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매장이다. LG하우시스는 향후 지인의 베스트샵 입점을 늘릴 계획이다.

집을 리모델링할 때 인테리어뿐 아니라 가전제품을 함께 바꾸려는 소비자층이 많다는 점을 노린 전략이다.

LG하우시스의 자체 조사로도 시너지 효과가 엿보인다. 최근 리모델링공사를 진행한 고객의 인테리어와 가전 제품 동시 구매비율은 98%에 달했다.

소비자 트렌드도 인테리어와 가전이 동떨어지지 않고 함께 어울리는 공간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G하우시스와 LG전자가 지난 2017년 서울 논현동에 개관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논현 쇼룸’에서도 프리미엄 인테리어 자재와 빌트인 가전으로 꾸며진 프리미엄 전시관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곳은 개관 이후 월 평균 1000여명의 방문객이 찾을 정도로 인기다.

LG하우시스는 인테리어와 가전의 경계를 허문 융복합 서비스가 차별화된 공간디자인을 원하는 고객의 눈높이를 충족시킬 것으로 보고, 홈 리모델링 쇼핑도 ‘원스톱’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강계웅 LG하우시스 한국영업부문장은 7일 “고객들에게 기존 시장에 없던 인테리어·가전 통합 원스톱 쇼핑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며 “가전과 인테리어가 결합된 종합 공간패키지 및 스마트홈 맞춤패키지 등을 선보이겠다”라고 밝혔다.

도현정 기자/kate0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