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日공관 인근서 반일사건 계속…외교부 "안정 교란행위 우려"

  • 기사입력 2019-07-22 2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외교부는 최근 주한 일본 공관에서 반일(反日) 사건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외교공관의 안정을 교란하는 행위가 발생한 데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22일 밝혔다.

부산지역 대학생들이 22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안으로 들어가 일본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하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외국 공관과 공관원의 안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며 공관 경비 강화 등과 관련해 경찰 측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도 "일본과 한국의 갈등 상황으로 한차례 경비가 강화됐지만 최근 연이어 사건이 있어 추가로 경비 강화를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후 2시 35분께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안에서는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청년 6명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하다 경찰에 연행됐다. 일본영사관 내부 도서관에 있던 학생들은 갑자기 영사관 마당으로 뛰어나와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펼치고 '일본은 사죄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영사관에 신분증을 내고 출입증을 받아 도서관에 들어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건조물 침입 등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보다 앞서 지난 19일에는 김 모(78) 씨가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앞 인도에 승합차를 세운 뒤에 차 안에서 스스로 불을 붙여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이동 중 지인과의 통화에서 "일본에 대한 반감으로 불을 지른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김 씨의 장인이 강제징용을 당했다는 김 씨 가족의 진술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서울에 대사관을 두고 부산과 제주에 영사관을 운영하고 있다.

heral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