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윤호중 “한일 기업은 샴쌍둥이 관계…조국, 적절하지 않다”

  • - 22일 일본 경제보복 사태 관련 의견 개진
    - 대일여론전 선봉 조국 겨냥 “개인 의견일 뿐”
    - “한일관계, 이분법적으로 표현하기 어려워”
  • 기사입력 2019-07-22 08: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18일 오후 국회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의 합의문 사전조율 등을 위한 만남을 가진 뒤 기자들에게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임재훈, 정의당 권태홍, 자유한국당 박맹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민주평화당 김광수 사무총장. [연합]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22일 “한일 양국경제, 특히 첨단산업 분야에서 한일 양국기업은 샴쌍둥이 처럼 긴밀한 관계”라고 했다. 대일 강경발언을 이어가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서는 “공직자로 갈등을 확산시키고 심화시키는 역할이 적절하지는 않다”고 했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자칫 잘못 수술하면 한국경제에만 타격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한일 양국경제가 모두 (타격을) 입을 수 있고, 또 그런 불안의식 때문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3분의2 이상을 얻는데 실패하고, 자민당 의석 9개를 잃는 결과로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일본선거 전 여론조사에서 일본 국민이 개헌보다 외교와 안보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왔다”며 “한일관계가 갈등관계로 치달으면서 양국의 협력관계가 위협받을 수도 있다는 일본인의 인식도 선거에 원인이 아니겠느냐”고 했다.

조국 민정수석(오른쪽)과 김외숙 인사수석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수석에 대해서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를 통해서 견해를 가지고 국민과 소통하는 것이 잘못은 아니다”면서도 “한일관계나 이를 둘러싼 문제는 복잡하고 미묘해서 이분법적으로 단정해 표현하기 어렵다”고 했다. 윤 사무총장은 특히 “(조 수석의 발언은) 전적으로 개인의 의견이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일지 몰라도 무도(無道·도리를 어겨 막됨)하다”고 했다. 그는 지난 13일 SNS에 ‘죽창가’를 소개한 것을 시작으로 이날까지 9일 동안 일본 경제보복 사태와 관련한 40여건의 게시물을 올렸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