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통령/ 청와대
  • 文대통령 “대일특사,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건 아니다”

  • 기사입력 2019-07-18 2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대일특사 파견과 관련 “해법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다”면서도 “하지만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건 아니다. 협상 끝에 해결 방법으로 논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회동 뒤 브리핑에서 이 같은 발언을 전했다. 고 대변인은 “즉 문 대통령은 피해자 수용 가능성, 국민 공감대가 가장 기본임을 여러 번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품산업 경쟁력 높여 자급력을 키운다든지, 수입선 다변화한다든지 이런 중장기 해결 노력도 하지만, 당장 외교적 해결도 소홀히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그동안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을 강화하기 위해 ‘셔틀 외교’도 제안한 바 있다. 그래서 이번 일본 조치에 대해 굉장히 유감스럽다“라는 언급을 했다고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 발언을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