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태풍 ‘다나스’, 장마전선 안고 접근…토요일까지 남부 비폭탄

  • 서울·경기도, 강원도 일부 시·군은 폭염주의보
  • 기사입력 2019-07-18 18: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8일 오후 제주 서귀포항에 어선들이 대피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장마전선에 제5호 태풍 ‘다나스’까지 겹쳐 18일부터 주말까지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내릴 전망이어서 비피해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토요일인 20일 자정까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150∼300㎜다. 제주도 산지의 경우 700㎜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을 제외한 전라도와 경상도, 강원 영동의 예상 강수량은 50∼150㎜이고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 울릉도·독도는 10∼70㎜다.

기상청은 “오늘과 내일은 장마전선, 내일 오후부터 모레까지는 북상하는 태풍 다나스에 동반된 많은 수증기와 지형적인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전망했다.

이어 “산사태, 축대 붕괴, 토사 유출,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라며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 범람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나스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270㎞ 해상에서 시속 37㎞로 북진하고 있다. 소형 태풍으로 중심기압은 990hPa이다.

다나스는 20일 오후 3시 전남 여수 북쪽 약 50㎞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부 지방을 관통한 다나스는 동해로 빠져나가 21일 오후 3시에는 독도 동북동쪽 약 390㎞ 해상에 도달할 전망이다.

다나스의 북상으로 19일 낮 12시 무렵부터 제주도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20∼30m인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20일에는 남부 지방에도 이 정도의 강풍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전국의 19일 아침 기온은 20∼24도, 낮 기온은 26∼35도로 예보됐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일부 시·군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