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철파엠’ 이규한, 김영철 때문에 망신살 뻗힌 사연

  • 기사입력 2019-07-15 09: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파워FM ‘ 영철의 파워FM’게스트로 나선 배우 이규한. [SBS 파워FM ‘ 영철의 파워FM’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철파엠’에 배우 이규한(40)이 출연해 개그맨 김영철 때문에 망신살(?)을 톡톡히 당해야 했던 사연을 토해냈다. 이규한은 또 ‘내 이름은 김삼순’에 출연했을 때 발연기를 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15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 영철의 파워FM’ 는 배우 이규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규한은 tvN 단막극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의 대사를 읽으며 청취자에 인사를 건네면서 “일어난 지 얼마 안 됐는데 생목으로 연기를 시키는 게 어디 있느냐. 드라마는 들어가기 3시간 전부터 준비한다”라며 제작진을 향해 투정을 쏟아내면서도 듣기 편한 목소리로 대사를 소화했다.

이규한이 읊은 대사와 관련 김영철은 “이규한 씨도 아는 척 하다 망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규한은 “‘막돼먹은 영애씨’ 드라마 할 때 김영철 카메오로 나와줄 거라고 호언장담 했다가 형이 거절하는 바람에 망신을 당한 적이 있다. 내가 호언장담했다. 내가 형이 부르는 대로 너무 많이 나가서. 호언장담 했다가 망신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규한은 “김영철의 이유는 ‘저는 드라마 고정 아니면 안 합니다’였다”라며 “김희선이 부르면, 전날 불러도 나가지 않았나. 김영철이 이런 사람이었다”라고 폭로전을 이어가 좌중에 큰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영철은 “‘서울메이트’는 내가 다 해주지 않았나. 전화연결도 다 하고”라고 애써 변명했지만 분위기를 수습하지 못했다.

또 애착으로 남는 드라마로 MBC ‘내 이름은 김삼순’을 꼽았다. 이규한은 ‘내 이름은 김삼순’캐릭터에 대해 “바람기 많은 전 남친 역을 맡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연기에 대해서는 “너무 발연기였다”고 고백하면서 “현빈 씨는 저보다 동생인데 의젓하고 연기 잘해서 너무 놀랐다”고 답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