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하루 20통 오던 문의가 주춤”…강남 재건축, 분양가 상한제에 ‘눈치보기’ 장세로

  • 분양가 상한제 적용기준 어디까지
    기존단지도 집값 영향 촉각
  • 기사입력 2019-07-12 10: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분양가 상한제 얘기가 구체화하기 전에는 하루에 매수문의 전화를 20통씩 받았는데 갑자기 또 한가해졌네요…”

대형 재건축 단지인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 5·6·7단지 인근 A공인중개사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부활 가능성이 언급된 이후 최근 시장 분위기를 이같이 전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달 26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가능성을 처음 내비친 후 이달에도 국회에서 시행 의지 발언을 잇달아 쏟아내고 있다.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에서는 5~6월 지역·평형 이동 등 ‘갈아타기 수요’로 거래가 활발했지만, 최근 호가가 오를 만큼 오른 데다 분양가 상한제 이슈가 맞물리면서 ‘눈치’를 보는 양상이 뚜렷해졌다. 재건축 단지의 집주인뿐만 아니라, 기존 단지 소유자들도 새 규제가 집값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는 게 현장 분위기다.

공인중개업소가 밀집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 7단지 모습[양영경 기자/y2k@]

12일 강남구 개포동 일대 중개업소에 따르면 개포주공 6단지 전용 53㎡은 이달 초 15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달 같은 면적이 15억5000만원에 거래됐던 데서 3000만원이 빠졌지만, 지난해 9월 최고점(15억원)보다 높은 수준이다. A공인중개사는 “매도자는 재건축시장이 탄력을 받으며 집값이 17억원까지 갈 것이라고 봤지만, 분양가 상한제가 언급되자 15억2000만원에 빨리 팔아달라고 했다”며 “지금은 규제가 구체화하는 단계여서 매수 문의도 줄었고 15억원짜리 급매물도 대기 상태”라고 했다.

분양가 상한제 대상이 되면 분양가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심사 기준보다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 이는 사업성 악화로 이어진다. 2016년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이후 2년 넘는 착공지연으로, 기존 조합원의 지위 양도가 이뤄지면서 거래가 활발했던 개포주공 1단지 주변에서도 매수 문의가 뚝 끊겼다는 얘기가 나왔다.

인근 B공인중개사는 “지난주까지는 거래되다가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된다고 하자 조용해졌다”며 “분양가 상한제 적용시점 변경 및 (관리처분계획인가 재건축 단지의) 소급 여부 등을 생각하면 안심할 수 없기 때문인 것 같다”고 했다. 송파구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 인근 C공인도 “매수보다는 앞으로 어떻게 될지 물어보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기존 단지에서도 관망세가 나타나고 있다. 분양가 상한제 자체가 규제 신호로 읽히면서 문의가 줄어든 것도 있지만, 최근 호가가 크게 뛰어 추격매수에 저항이 온 것이라는 해석도 이어졌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는 지난달 이후 전 주택형에서 30건 이상 거래됐다.

인근 D공인중개사는 “지난달 말 전용 59㎡는 물건을 안 보고 계약금 넣겠다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거래가 활발했는데 그때에 비해서는 문의가 줄었다”며 “9·13 부동산 대책 이전 가격을 회복하고 상한가가 하나 둘 나오고 있어 추격매수에 고민이 되는 시점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강남권 재건축에 쏠려 있던 수요가 입주 5~10년차 안정기에 들어선 단지로 흘러들어 갈 것인지는 시장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반포에서는 반포자이, 래미안퍼스티지, 반포리체 등이 꼽힌다. 래미안퍼스티지 인근 E공인중개사는 “이미 전 주택형이 전고점을 돌파한 상황에서 호가를 낮추려는 움직임은 없다”며 “매도 희망자 사이에서는 오히려 분양가 상한제 이슈가 기존 단지에는 호재가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고 했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