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2019 미스코리아’ 진에 김세연…“너무 감사하다”

  • 기사입력 2019-07-12 06: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이 열린 1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진으로 선발된 김세연(20·미주·미국 아트센터디자인대 그래픽디자인전공)씨가 왕관을 쓰고 활짝 웃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미스 미주 김세연(20)이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진으로 선발됐다.

김세연은 11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개최된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본선에 진출한 32명의 경쟁자들을 제치고 진으로 뽑혔다.

김세연은 미스코리아 진으로 호명된 후 “정말 너무 감사하다. 지금까지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분들 너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더 아름다운 미스코리아가 되겠다”고 눈물로 소감을 밝혔다.

‘누가 제일 보고 싶은가?’란 질문에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은 “언니가 제일 보고 싶다”며 “한 달 동안 언니 없이 보내기 너무 어려웠다”고 했다. 제일 하고 싶은 일로 김세연은 “초콜릿을 정말 먹고 싶다”고 말했다.

2019 미스코리아 홈페이지 등록 프로필에 따르면 김세연은 키 171.3cm, 체중 54.4kg으로 나이는 20세다. 현재 Art Center College of Design, Graphic Design 2학년 재학 중이며, 관심사는 춤, 요리, 장래희망은 그래픽 디자이너다.

선(善)에는 우희준(25·부산)과 이하늬(23·대구), 미(美)에는 이혜주(21·대구), 이다현(22·서울), 신혜지(23·서울), 신윤아(22·서울)가 선정됐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