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류현진, 또 미뤄진 10승… 4이닝 7실점

  • 기사입력 2019-06-29 12: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류현진이 29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 1회에서놀란 아레나도에게 2점 홈런을 허용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32)이 10승 쌓기에 또다시 실패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벌어진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4이닝 동안 홈런 3개를 얻어맞은 것을 포함해 안타 9개를 허용하고 7실점 했다. 류현진으로서는 올 시즌 최다 실점이다.

4회 말까지 2점을 내주며 버티던 류현진은 5회 말 홈런 2개를 맞고 팀이 5-7 역전을 허용한 상황에서 조 켈리와 교체됐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27에서 1.83으로 폭등했다. 류현진이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교체된 것은 투구 도중 사타구니 통증을 느끼고 자진 강판했던 4월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1⅔이닝 2실점)전 이후 처음이다.

류현진으로서는 ‘투수들의 무덤’인 쿠어스필드 징크스를 깨지 못한 셈이 됐다. 류현진은 쿠어스필드에서 총 4경기에 등판해 1승 3패 평균자책점 7.56을 기록했었다. 쿠어스필드는 해발 1610m의 고지대에 위치한 탓에 공기 저항이 적고, 타자가 친 공이 다른 구장에 비해 더 멀리 날아간다. 공기 밀도가 달라 투수들이 변화구를 던지기 어렵다. 추신수가 2015년 7월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한 곳이기도 하다.

jyg9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