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기
  • 한은 “韓기업인수, 재무부실 줄이려다 더 키우는 결과 야기”

  • 기사입력 2019-07-01 06: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우리나라에서 기업인수 수요는 주로 재무적 부실에서 발생되지만, 실상 인수 후 부실이 해소되지 않고 더 악화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조은아 국제경제연구실 부연구위원)은 1일 ‘기업인수의 재무적 성과: 한국의 사례’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내고 “우리나라에서 기업인수는 주로 재무적 부실과 관련해 발생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재무적 부실을 해소하는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지난 2004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거래소 공시시스템(KIND)에 공시된 ‘최대주주 변경’ 기업 자료를 사용해 진행됐다.

분석방법에는 피입수기업 또는 그 모회사의 재무적 부실이 인수여부에 영향을 미쳤는지와 피인수기업이 재무적으로 분실할수록 피인수 빈도 및 인수방식(신주·구주 방식, 직접·간접거래 방식)에도 영향을 미쳤는지를 알아보도록 로짓분석이 사용됐다.

또 패널분석을 통해 인수기업과 피인수기업의 인수 전·후의 재무성과를 분석, 기업입수가 재무적 부실을 해소시키는지 여부를 확인했다. 


분석 결과 우선 우리나라에서 기업인수의 주요한 이유가 피인수기업과 그 모기업의 재무적 부실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원은 “피인수기업의 재무적 부실이 심각할수록 기업인수의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피인수기업 모회사의 재무적 부실도 인수 가능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피인수기업이 재무적으로 부실할수록 피인수 빈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재무적 부실이 심각할수록 구주방식보단 신주방식이 사용됐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이에 대해 “피인수기업의 심각한 재무적 부실로 인해 기존 지배주주의 협상력이 약화되어 지배권 인수시점에 대가를 지급받지 못하는 상대적으로 불리한 신주방식을 수용하게 됨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패널분석 결과 기업인수 후 인수·피인수 기업 모두 재무적 성과가 이전에 비해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연구원은 “재무적 부실의 악화가 기업의 특성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 지배권 이전에 기인한 것인지를 보다 엄밀하게 살펴보기 위해 매칭을 통해 기업특성이 비슷한 다른 기업들의 변화를 확인해본 결과 유의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등 기업인수시장이 발달한 국가에서 기업인수의 동기가 주로 재무적으로 건전한 기업들 간에 시너지를 추구하거나 비효율적으로 운영되는 기업을 인수해 기업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라며 “우리나라 기업인수시장이 효율적으로 작동해 기업의 재무성과를 향상시키는데 기여하도록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gi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