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박지원 "한국당 계속 실수, 황교안 실패의 길 간다"

  • 기사입력 2019-06-27 11: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소속 의원들의 막말 파문에 이어 '엉덩이춤' 논란까지 자유한국당이 연일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를 두고 황교안 당 대표의 지도력이 한계에 다다랐다는 관측까지 나올 정도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7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한국당을 보면 계속 실수를 많이 한다"며 황 대표가 실패의 길을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엉덩이춤' 등의 문제가 계속해서 나오는 한국당의 문제는 황 대표가 당내 분위기를 쇄신하지 못하면서 벌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여성이 엉덩이 내놓고 춤추는 게 혁신이냐. 그런 짓을 하니까 지금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목선에 대한 이런 실정이 나오지만 한국당도 (지지율이) 떨어진다"고 맹비난했다.

아울러 한국당 지도부의 해명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모를 수도 있다. 그렇지만 그러한 것이 리더십인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런데 그걸 솔직하게 인정하지 않고 자꾸 변명한다"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특히 황 대표가 이회창 전 국무총리와 정치적 궤적이 비슷하게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대통령이 다 된 기분이다. 그러니까 오만이 나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날 한국당 여성 당원들은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에서 바지를 내린 뒤 '한국당 승리'를 쓴 속바지를 입고 엉덩이춤을 췄다. 행사는 한국당 중앙여성위원회(위원장 송희경) 주관으로 오후 1시부터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렸다. 황 대표 등 주요 당원 1600여명이 참석했다. 이를 두고 여당은 물론 한국당 내부에서도 질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